상단여백

HOME 우리동네소식 중구
장현저류지 인근에 두꺼비 생태통로 설치

울산 중구청이 봄철 두꺼비 산란기를 앞두고 장현저류지 주변에 두꺼비 생태통로를 설치한다.

중구청은 오는 6월까지 전체 1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장현동 100번지 일원에 두꺼비의 이동이 가능한 그물망 생태통로를 설치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두꺼비 생태통로 설치는 혁신도시 건설과 도로 개설로 인해 서식처가 분절되면서 두꺼비의 로드킬이 증가함에 따라 두꺼비 생태계 복원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됐다.

또 황방산에 서식하고 있는 성체 두꺼비들이 3월쯤 장현동 저류지로 내려와 산란을 하고, 5~6월쯤에는 올챙이를 거친 새끼두꺼비들이 산으로 회기하면서 지난해 5월 대규모 로드킬이 발생, 지역 주민들의 민원이 커짐에 따라 이를 해소하고자 통로설치에 나섰다.

이에 따라 중구청은 두꺼비들이 비오는 날 대량 이동하는 습성이 있는 만큼 그린리더중구협의회와 인근 주민 협조를 통해 예찰활동을 벌인다.

이를 통해 정확한 이동로를 파악, 저류지 사방에 설치가 용이하고, 재사용도 가능한 그물망을 설치해 새끼두꺼비가 하천을 통해 산으로 회귀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중구청은 이 과정에서 새끼두꺼비의 이동이 많은 5월쯤에는 장현저류지 인근 하천점용허가를 얻어 하천부지 주차도 통제한다는 방침이다.

두꺼비는 우리나라 토종 양서류로서, 살아있는 생물체와 그 알을 포획이나 채취하는 것이 금지돼 있는 보호 야생종이다.

중구청 관계자는 "이번 생태통로 설치가 새끼두꺼비의 로드킬 예방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생태통로 설치기간 중에는 특히 인근 하천부지 주차통제 등에 시민들의 협조가 필요한 만큼 꼭 도움을 달라"고 말했다.

한편, 중구 혁신도시 인근에 위치한 태화저수지의 경우에는 북편과 서편에 각각 박스형 구거가 설치돼 있어 두꺼비가 산란 후 인근 산으로 이동할 수 있는 생태통로가 추가로 필요하지 않은 상태다.

지유진 기자  yujinifjqmgo@naver.com

<저작권자 © 울산아파트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