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뉴스 뉴스 및 문화행사
김연아, 'A에서Z까지' … '설국의 선녀보다 더 빛나'

[골프타임즈=김한솔]김연아, 역시나 명불허전 
어차피 성화는 김연아 몫이었다.

김연아가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봉송의 마지막 주자로 나섰다.

▲ MBC 김연아 캡처

9일 평창올림픽 플라자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는 김연아는 성화를 점화했다.

이날 김연아는 흰색 드레스를 입고 스케이트를 신은 상태로 나타났다. 김연아는 부드럽고 우아하게 성화대 앞에 설치된 얼음판 위를 누볐다. 마치 하늘에서 내려온 선녀같은 느낌을 줬다. 역대 성화장면중 가장 아름다운 이벤트였다.

시민들은 이구동성으로 최고의 임팩트라는 평가를 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한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