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뉴스 뉴스 및 문화행사
‘껍질째 먹을 수 있는 바나나’ 日서 개발,가격은 6000원

이제는 버릴 것이 전혀없는 껍질까지 먹을 수 있는 바나나가 개발됐다. 

  ▲CNN머니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CNN머니는 일본에서 개발된 껍질째 먹을 수 있는 '슈퍼 바나나'가 개발돼 시중에 출시됐다고 보도했다.

일본 현지 디엔티 팜(D&T Farm)이 만든 이 바나나의 이름은 '몬지 바나나'(Mongee Banana). 바나나가 개발된 계기는 흥미롭다.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일본 역시 바나나를 필리핀 등 해외에서 전량 수입한다. 이는 바나나 자체가 30℃ 정도의 따뜻한 기후에서 잘 자라기 때문인데 디엔티 팜 측은 어려움에 처한 농가의 새로운 돌파구로 바나나에 주목했다. 

이를위해 디엔티 팜 측은 특별히 제작된 온실에서 바나나를 저온 상태에서 재배하는 방법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특히나 몬지 바나나는 껍질째 먹을 수 있는 것은 물론 기존 바나나보다 1.5배 정도 당도도 높다는 것이 디엔티 팜 측의 주장. 

디엔티 팜 사장 테츠야 타나카는 "재배 방법을 찾는 것은 쉽지 않았다"면서 "개발기간만 수십 년으로 5억엔(약 50억원) 정도의 돈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바나나 재배 성공이 농업의 부흥을 이끌 것"이라면서 "차후 파인애플이나 파파야에도 적용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몬지바나나는 현지의 백화점에서 판매중으로 가격은 한화로 개당 약 6,000원으로 비싸다.

다른 과일 껍질과 마찬가지로 바나나껍질에도 칼륨, 마그네슘, 비타민, 식이섬유, 트립토판 등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그러나 수입 농산물의 특성상 농약 등을 제거하기 위해 먹기 전에 반드시 세척을 해야 한다.

지유진 기자  yujinifjqmgo@naver.com

<저작권자 © 울산아파트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