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영화의 선사시대’특별기획전‘연장’

울산 암각화박물관(이상목 관장)은 특별기획전 ‘영화의 선사시대-선사미술에서 영화의 기원을 찾다-’를 오는 3월 4일(일)까지 연장 전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당초 오는 2월 4일(일) 종료 예정이었으나 관람객의 높은 호응에 따라 연장됐다.

전시는 ▲1부 영화의 고고학, ▲2부 생동하는 동물 이미지, ▲3부 최초의 만화, ▲4부 최초의 연출, ▲5부 시네마 동굴로 구성됐다.

‘1부 영화의 고고학’에서는 선사시대부터 근현대까지 영화의 역사를 조명하고, ‘2부 생동하는 동물 이미지’에서는 동물의 신중하고 역동적인 움직임을 선사미술에서는 어떻게 표현하였는지 살펴본다.

‘3부 최초의 만화’에서는 선사미술에서 표현된 이미지를 ‘애니메이션’적 시각으로, ‘4부 최초의 연출’에서는 이미지에서 보이는 여러 영화적 기법(숏, 시퀀스, 시나리오, 클로즈업 등)을 각각 살펴본다.

‘5부 시네마 동굴’에서는 인류 역사상 가장 오래된 프랑스 쇼베(Chauvet) 동굴의 웅장한 벽화를 생동감 있는 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암각화박물관 관계자는 “관람객의 높은 호응으로 전시 기간을 연장하였으니 꼭 방문하셔서 선사시대 사람들이 만든 ‘영화’를 직접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지유진 기자  yujinifjqmgo@naver.com

<저작권자 © 울산아파트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