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뉴스 뉴스 및 문화행사
美강추위에 이구아나 동사…상어·펭귄도 한파에 덜덜

폭설을 동반한 북미 지역에 불어닥친 최강의 한파는 사람에게만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다.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CBS뉴스등 현지언론은 남부 플로리다 지역 곳곳에서 이구아나가 얼어죽은 채 발견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잘 알려진대로 이구아나는 주로 따뜻한 지역에 서식하는 파충류다. 문제는 미국 내에서 날씨가 따뜻하기로 유명한 플로리다 역시 최강 한파의 사정권을 벗어나지 못했다는 점이다. 현재 미국과 캐나다는 폭설을 동반한 영하 30∼50℃의 한파로 연초부터 꽁꽁 얼어붙어 있다.

미국의 최남단인 플로리다 주는 아직 영하권에 들지는 않았으나 주도인 탈라라시에서는 1989년 이후 처음으로 2.5㎝가량 적설량을 기록할 정도다. 플로리다에서 의미있는 적설량이 기록된 것은 29년 만에 처음이다. 

플로리다 주는 현재 5℃ 내외를 기록하고 있으나 이구아나에게는 직격탄이었다. 나무 위에 서식하던 이구아나들이 추위에 얼어붙어 바닥으로 떨어져 하나둘 씩 죽어가고 있기때문이다.
현지 야생동물보호단체 측은 "바닥에 떨어져 꼼짝못하는 이구아나가 발견되고 있다"면서 "움직이지 못한다고 해서 다 죽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루 이틀 더 온도가 내려가면 완전히 얼어죽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추위로 얼어죽은 상어

이같은 추위에 영향은 바다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연말에는 매사추세츠주 남동부 코드곶 해변에서 상어 두 마리가 얼어죽은 채 발견되기도 했다. 또한 최근 캐나다 캘거리 동물원은 야외에서 사육하던 킹펭귄을 실내로 대피시켰다. 남극의 추위를 견디는 펭귄도 이상 한파는 견딜 수 없기 때문이다.   

지유진 기자  yujinifjqmgo@naver.com

<저작권자 © 울산아파트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