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뉴스 뉴스 및 문화행사
엘리베이터 문 닫히자 ‘악마’로 돌변한 ‘천사 보모’

중국에서 아이 엄마들 사이에 평판 좋기로 유명했던 한 보모가 자신이 맡았던 아이를 무자비하게 폭행한 사실이 발각돼 충격을 주고 있다.

 중국 현지언론 보도에 따르면, 중국 공안 당국이 최근 허난성 정저우에서 보모로 일하고 있는 한 여성을 아동 학대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은 보모를 소개해준 업체 측 역시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모의 범행 사실은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한 직원이 엘리베이터 안에 설치돼 있던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에 찍힌 영상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엄마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날 즉시 보모를 체포했다.
한 달에 우리 돈으로 약 115만 원이 넘는 돈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보모는 고객 앞에서는 다정하게 아이를 대하다가 아무도 보지 않는 곳에서는 그야말로 악마처럼 돌변했다. 

실제로 공개된 CCTV 영상은 문제의 보모가 고객의 집에서 아이를 데려가는 모습을 담고 있다. 

엄마의 손 인사를 뒤로하고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자 아이를 품에 안고 있던 보모는 찡얼대는 아이에게 때리려는 듯한 자세를 취하며 협박한다. 그러고 나서 아이가 울기 시작하자 보모는 아이의 복부를 주먹으로 적어도 여섯 차례 가격한다. 

이후 여성은 우는 아이를 유모차에 내팽겨치듯이 앉힌 뒤에도 아이의 머리와 등 부위를 계속해서 내리친다. 그리고 나서 엘리베이터가 몇 층까지 내려왔는지 확인한 뒤 아이의 몸을 붙잡고 마구 흔들며 분풀이를 한다. 이후 문이 열리자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유모차를 끌고 나가며 영상은 끝이 난다. 

한편 보모에게 학대받은 아이의 건강 상태는 밝혀지지 않았다.

https://www.youtube.com/watch?v=DpRdXFs-sZA

지유진 기자  yujinifjqmgo@naver.com

<저작권자 © 울산아파트문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